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 심 13:00 ~ 14:00
  • 목요일 14:00 ~ 18:3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습니다.

전화상담문의

  • 031-886-6969
  • FAX. 031-886-7969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따끔따끔' 겨울철 불청객 정전기...어떻게 방지할까?
겨울이 되면 정전기가 자주 발생한다. 정전기의 원인은 바로 마찰 때문이다. 우리 주변의 모든 물체는 원자핵과 전자로 이루어진 원자로 구성되어 있다. 전자가 원자핵 주변을 빙글빙글 돌고 있는데, 원자핵에서 멀리 떨어진 전자들은 마찰을 통해 다른 물체로 손쉽게 이동한다. 이때 전자를 잃은 쪽은 (+)전하, 전자를 얻은 쪽은 (-)전하를 띄며 전위차가 생긴다. 이러한 원리로 우리가 물체와 접촉할 때마다 서로 전자를 주고받으며 조금씩 전기가 저장되고, 일정량 이상의 전기가 쌓인 상태에서 유도체를 만지면 전기가 순식간에 이동한다. 이것이 바로 정전기다.



건조한 날씨에는 정전기가 더 잘 발생한다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정전기는 겨울처럼 건조한 날씨에 더 자주 발생한다. 이는 정전기가 습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여름처럼 습도가 60% 이상일 때는 정전기 대부분이 공기 속 수분을 통로로 삼아 빠져나가기 때문에 정전기 발생 빈도가 감소한다. 반대로, 습도가 10~20% 이하인 겨울에는 공기 속 수분이 부족해 정전기가 빠져나가지 못해 정전기 발생 빈도가 증가한다. 습도가 10% 이하일 때 사람이 양탄자 위를 걸으면 약 3만 5,000볼트의 정전기가 발생하지만, 습도가 60% 이상일 때는 1,500볼트 이하의 정전기만 발생한다.



정전기 자주 생기는 사람, 왜 그럴까?정전기는 대부분 물체의 표면에 머무른다. 따라서, 사람의 피부 상태가 정전기 빈도수를 결정짓는다. 피부 유형이 지성보다는 건성이거나, 평소 땀이 많은 사람보다는 땀을 적게 흘리는 사람이 정전기를 더 자주 경험한다. 또한, 노년층의 경우 노화로 인해 피부의 수분함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젊은 사람보다 정전기가 생길 확률이 높다.



정전기, 몸이 보내는 신호일 수 있어대부분의 사람은 정전기가 발생해도 대수롭지 않게 넘기지만, 체내에 수분이 부족하다는 몸의 신호일 수 있다. 따라서, 과도한 정전기에 시달린다면 물을 많이 마시는 등 체내 수분 조절에 더 신경 쓰는 것이 좋다. 또한 정전기는 피부를 자극해 가려움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가려운 부위를 지속해서 긁으면 염증반응을 불러일으킬 위험이 있다. 따라서 피부가 약한 아토피 피부염 환자나 염증에 취약한 당뇨병 등 기저질환 환자는 정전기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외에도 너무 잦은 정전기는 피로, 스트레스, 두통, 불쾌감 등을 유발하거나, 모발을 엉키게 하고 모근을 자극시켜 탈모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안경을 착용하는 사람 중, 안경을 만질 때마다 정전기가 생기는데 눈에 영향을 끼칠까봐 걱정하는 경우가 있다. 다행히도 정전기는 시신경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으므로 안심해도 된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우성욱 원장(서창밝은안과의원)은 "정전기는 전압이나 전류의 세기가 눈에 영향을 줄 정도로 강하지 않다"라고 말하며, "정전기가 시신경이나 망막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다"라고 설명했다.



정전기 예방 꿀팁적정 습도 유지상기한 대로 정전기는 습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따라서, 피부에 머무는 정전기가 공기 중 수분을 통해 빠져나갈 수 있도록 주변 환경의 습도를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 습도 조절을 위해서 가습기나 젖은 빨래는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신체의 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이닥 피부과 상담의사 이광준 원장(클린업피부과의원)은 "피부가 건조하면 정전기가 더 잘 발생한다"라고 말하며, "정전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로션 등으로 피부 보습에 좀 더 신경 써주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정전기가 자주 발생하는 부위인 머리카락은 린스나 트리트먼트 등을 이용해 머리카락에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섬유 유연제겨울철에 자주 입는 옷은 나일론, 아크릴, 폴리에스터 등 정전기가 많이 발생하는 소재로 만들어진다. 빨래를 할 때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 섬유 유연제를 조금 넣으면, 옷감이 부드러워지고 섬유를 중화시켜 정전기 예방에 도움을 준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우성욱 원장(서창밝은안과의원 안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광준 원장(클린업피부과의원 피부과 전문의)


이전글 : 마음을 위로하는 '이 음식', 너무 과하게 먹으면 건강에 독
다음글 : 반려 식물 키우면 '이것' 얻을 수 있어…